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등교개학 연기 유력…"내달부터 순차 온라인개학"

등록일 2020.03.31 재생수143
자세히

등교개학 연기 유력…"내달부터 순차 온라인개학" [앵커] 4월 6일 개학을 일주일 앞둔 오늘(31일) 교육부가 추가 개학 연기 여부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온라인 개학과 고3 등 일부 학년만 개학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하는데요. 이런 상황에서 정세균 국무총리가 등교 개학은 연기하는 대신 다음 달부터 순차 온라인 개학 가능성을 내비쳤다고 하는데요. 자세한 소식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한상용 기자. [기자] 네 조금 전 들어온 소식인데요. 정세균 국무총리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추가 개학 연기에 관해 입장을 내놨습니다. 애초 예정된 4월 6일에는 등교 개학이 어렵다는 뜻을 밝힌 건데요. 그러면서 다음 달 9일부터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모든 학생에게 단말기와 인터넷 접속 보장을 하면서 온라인 개학 준비를 철저히 하라는 지시도 내렸습니다. 다만, 원격 강의 대상이 고등학생만인지 아니면 다른 중학교, 초등학교도 포함돼 있는지는 아직 확인이 되지 않았습니다. 이와 함께 정 총리는 수학능력시험 연기를 포함해 전반적인 입시 일정 재조정 가능성도 밝혔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교육부는 오늘(31일) 중 전국 초중고등학교의 개학을 추가로 연기할지를 결정해 공식 발표할 예정입니다. 개학을 2주 더 미룰지, 아니면 온라인으로 개학할지, 또는 고3만 일단 개학할지를 놓고 검토를 해 왔는데요. 이 중 고3만 온라인으로 개학하는 방안과 개학을 2주 더 미루는 방안 두 가지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습니다. 여전히 하루에 수십명 이상 확진자가 늘고 있어 다음 달 6일 '오프라인 개학'은 힘들다는 게 중론입니다. 현장 교사들 사이에선 개학을 추가 연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어제(30일)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가 전국 고등학교 교원 약 1만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개학을 연기해야 한다'는 응답이 55.2%로 가장 많았습니다. 온라인 개학을 찬성하는 응답은 21.6%로, 등교 개학에 찬성하는 응답 23.2%...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