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도쿄올림픽 경기장 반입 금지 물품에 '욱일기'는 제외

등록일 2020.03.31 재생수45
자세히

도쿄돔 관중석의 욱일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2020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이 1년 연기된 가운데 대회 조직위원회가 정한 경기장 반입 금지 물품에 결국 욱일기가 빠져 논란이 계속될 전망이다. 스포니치아넥스 등 일본 언론 보도에 따르면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대회 개최 시 경기장 반입 금지 물품과 금지 행위 등을 정해 30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대회에 참가하지 않은 국가의 국기와 1m x 2m의 깃발, 배너, 현수막 등은 경기장 반입 금지 물품에 포함됐다. 하지만 욱일기는 제외됐다. "일본 국내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 정치적 주장이나 차별적 표현이라는 지적은 맞지 않는다"는 게 도쿄 조직위가 욱일기를 반입 금지 대상에서 뺀 이유다. 다만, 조직위는 욱일기가 문제 발생의 원인이 된 경우에는 퇴장 등의 조처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기 전 일본 군국주의와 제국주의의 상징인 욱일기는 방사능과 더불어 도쿄 올림픽과 관련한 가장 큰 논란거리였다. 일본의 침략과 식민지 지배를 경험한 국가들이 욱일기를 통해 과거의 아픔을 다시 떠올릴 수 있어 도쿄올림픽 기간에는 경기장 반입을 금지해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우리나라 국회는 도쿄 대회에서의 욱일기 경기장 내 반입금지 조치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기도 했다. 도쿄신문이 지난해 9월 "욱일기는 역사적 경위가 있어서 경기장 반입 허용이 주변국으로부터 반발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대회의 성공을 위해서도 재고를 요구한다"는 내용의 사설을 싣는 등 일본 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도쿄올림픽 엠블럼 앞을 마스크를 쓴 채 지나가는 도쿄 시민.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런데도 도쿄 조직위는 욱일기 반입을 금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일본 정부 역시 '욱일기가 정치적 주장이나 군국주의의 상징이라는 지적은 전혀 맞지 않는다',

연합뉴스 20200331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