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코로나로 불평등 부각된 미국…'집세 거부운동'에 교육 빈부격차

등록일 2020.03.31 재생수92
자세히

코로나19가 강타한 미국에서 지난 25일 사람들이 무료 급식을 받기 위해 길게 줄 서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 경제가 멈춰서면서 빈부격차로 인한 갖가지 문제가 심각하게 떠오르고 있다. 직장 폐쇄로 하루아침에 실업자가 되거나 수입원이 끊긴 이들이 넘쳐나면서 당장 집세도 내기 어려운 이들이 '집세 거부운동'을 계획하고 있다고 AP통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런 상황을 고려해 뉴욕, 보스턴,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세인트루이스 등 일부 도시에서는 당분간 집세를 내지 못한 임차인을 집주인이 쫓아내지 못하도록 했다. 그러나 세입자들은 코로나19 위기 동안에는 형편이 어려운 이들에게 집세를 유예할 게 아니라 아예 면제해줘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동참하는 이들은 아파트 창문에 하얀색 천을 내다 거는 것으로 집세 거부운동인 '렌트 스트라이크 2020'(Rent Strike 2020)에 연대하고 있는데, 이러한 사진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퍼져나가며 호응을 얻고 있다. AP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매장 폐쇄조치로 요식업을 비롯해 많은 분야 종사자들이 갑자기 직장을 잃으면서 '그날 벌어 그날 살아온' 수많은 서비스 노동자들은 당장 집세를 낼 수 없는 상황에 처했다고 전했다. 민주당 대선 주자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등 일부 정치인들도 집세 유예에 지지 의사를 밝혔다. 미국 내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각한 뉴욕의 마이크 지아나리스(민주) 주 상원의원은 소규모 사업장과 어려운 이들에게 90일간 집세와 주택담보대출금을 유예해주는 법안을 제출했다. 하지만 사람들은 법이 제정될 때까지 손놓고 기다릴 수 없다. '렌트 스트라이크 2020'은 홈페이지를 통해 "모든 주지사, 모든 주에 요구한다. 집세와 주택담보대출, 공과금을 두 달 간 동결하라. 그렇지 않으면 집세 거부에

연합뉴스 20200331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