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여야 총선 전략 대립각...비례당 '한몸 유세'

등록일 2020.03.31 재생수143
자세히

[앵커] 공식 선거운동 시작을 이틀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은 구태·탄핵정당 심판을, 미래통합당은 경제 실정 심판을 총선 전략으로 내놨습니다. 양당의 비례정당들은 형제정당과의 유사성을 강조하며 한몸 유세에 집중하는 모습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송재인 기자! 여야 선거 전략이 뚜렷한 대조를 보이는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이 이번 총선은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의 '원내 1당'을 막기 위한 선거라며, 국정에 발목을 잡는 정당이자 구태·막말·탄핵 정당 심판을 강조하자는 내부 홍보 전략을 세웠습니다. YTN이 입수한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전략본부의 56쪽짜리 홍보유세 매뉴얼을 보면, 대한민국을 과거로 퇴행시키고 국민을 분열시키는 통합당을 막아달라, 통합당의 막말·가짜뉴스·역사 왜곡 정치를 끝장내 달라는 등 구체적인 메시지가 적혀있습니다. 또 촛불 시민의 힘을 우습게 아는 통합당이 당선되면, 대한민국은 국정농단의 혼란스러운 과거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며 탄핵 위험성을 직접 경고하도록 했습니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필두로 비상경제대책기구를 띄우고 '경제 위기 해결'에 나서겠다는 입장입니다. 지난 3년 동안 문재인 정권의 경제 실정을 심판하고, 특히 코로나19 위기가 낳을 경제 위기에 통합당이 대비하겠다는 건데요. 이 비상경제대책기구에 참여하는 외부 인사들도 대부분 문재인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인물들로, 사실상 총체적인 정권 심판에 나섰다고 볼 수 있습니다. [앵커] 양당 위성정당들의 선거 전략은 역시 '한몸 유세'죠? [기자] 네, 이제 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 미래한국당까지 선대위를 출범하면서 여야는 본격적인 유세 전략 짜기에 돌입했습니다. 먼저 앞서 오전 10시에 열린 미래한국당 선대위 출범식의 첫 번째 순서는 분홍색 점퍼 착용이었습니다. 통합당과 공통 색을 강조한 건데,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는 이번 총선의 핵심이 문재인 정권 심판이라며 투표용지에서 첫 번째 칸을 모두 지우고, 두 번째...

YTN 20200331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