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심상정에 도전장 낸 여야 정치 신인…변수는 '단일화'

등록일 2020.03.31 재생수252
자세히

<앵커> 수도권 뉴스입니다. 4·15 총선 경기북부 격전지인 고양갑 선거구를 취재했습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에 여야의 정치 신인들이 도전장을 냈는데요. 의정부지국 서쌍교 기자입니다. <기자> 고양갑에 출마하는 유력 후보 3명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문명순 후보와 미래통합당 이경환 후보, 정의당 심상정 후보 토론회입니다. 4선을 노리는 심상정 후보에 여야 거대 정당의 정치 신인이 도전하는 모양새입니다. 민주당 문명순 후보는 국정운영의 책임정당 후보로서 낙후된 지역 개발 적임자라고 주장합니다. [문명순/민주당 후보 : 우리 정부가 제대로 일할 수 있게끔, 민심을 반영할 수 있게끔 최후의 보루가 되겠습니다.] 문 후보는 교통과 교육 복지 등의 밑바닥 민생 문제를 해결하는데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통합당 이경환 후보는 취약한 교통 문제 해결과 그린벨트 해제 공약으로 유권자들에게 다가갑니다. [이경환/통합당 후보 : 최근 여러 가지 경제 어려움 때문에 주민이 이번에는 바꿔보자는 여론이 많은 것 같습니다.] 이 후보는 젊음과 전문성으로 승부한다는 전략으로 표밭을 누비고 있습니다. 4선을 노리는 심상정 후보는 농촌 지역을 먼저 돌며 조용한 선거운동을 시작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후보 : 고양시에 8자 트램을 설치해서 그 트램을 타고 고양시 구석구석을 다닐 수 있게 하겠습니다.] 심 후보는 지역의 변화를 완성시킬 적임자는 자신이라며 풍부한 의정 경험을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습니다. 전국적인 관심 지역으로 떠오른 고양갑 선거구의 가장 큰 변수는 역시 후보 단일화입니다. 문명순 후보와 심상정 후보는 단일화는 없다며 선을 긋고 있지만 선거운동은 이제 출발선입니다. 유례없는 깜깜이 선거 운동 속에 후보들의 두뇌 싸움도 점점 치열해집니다. 서쌍교 기자(twinpeak@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