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4월 9일부터 순차 온라인 개학"...온라인 개학 괜찮을까?

등록일 2020.03.31 재생수168
자세히

■ 진행 : 김정아 앵커 ■ 출연 : 최창렬 / 용인대 교수, 서성교 / 건국대 특임 교수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코로나19 확산이 두 달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부가 고심 끝에 4월 6일로 예정됐던 개학을 또 연기하고 4월 9일부터 온라인으로 순차적으로 개학하는 방안을 오늘 오후에 발표할 예정입니다. 교육계와 의료계 등 의견 수렴 결과, 일선 학교를 매개로 지역사회 감염이 일어날 우려가 높다, 이렇게 판단을 한 건데요. 수능을 비롯한 입시 일정도 늦춰질 것으로 보입니다. 사상 첫 온라인 개학으로 정상적인 수업이 가능할지 현장에서 우려 목소리도 나오는데요. 최창렬 용인대 교수, 서성교 건국대 특임교수 두 분과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안녕하세요. 여전히 지금 소규모 집단감염이 계속 나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오늘도 대구에서 수십 명 확진자가 또 나온 이런 상황인데요. 이런 상황이라서 이번 정부의 결정 역시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과연 언제쯤이면 온전한 등교를 할 수 있을까요? 관련 영상 먼저 보고 오겠습니다. 4월 6일 개학, 그것도 연기를 한 건데 정부가 또 한 번 연기한다. 자세한 내용은 오후에 발표될 예정인데요. 일단 정부도 신규 환자는 꾸준히 발생하고 있고 개학을 하다 보면 자칫 이게 감염 매개체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결정을 내린 겁니다. 일단 4월 9일 온라인 수업부터 순차적으로. 이런 결정 어떻게 보십니까? [최창렬] 불가피해 보여요. 저도 학교에서 강의를 하고 있는 사람인데요. 첫째 주, 둘째 주는 나중에 보강으로 하기로 했고 개강을 정식으로 안 한 거예요. 안 한 것이고 셋째 주부터 개강을 했는데 온라인 개강을 한 거죠. [앵커] 그렇군요. 그러면 강의를 지금 어떻게 하고 계십니까? [최창렬] 저는 온라인 찍은 걸 녹화로 해 놓은 걸로 하고 있어요. [앵커] 보통 아이들이 인터넷 강의 듣는 것처...

YTN 20200331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