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불주사'로 코로나19 퇴치? 호주 임상시험 시작

등록일 2020.03.31 재생수369
자세히

'불주사'로 코로나19 퇴치? 호주 임상시험 시작 [앵커] 우리나라에서 '불주사'로 잘 알려진 'BCG' 결핵 예방 백신이 코로나19 사망률을 낮춘다는 의학 논문이 공개돼 화젭니다. 호주에서는 이 BCG 접종이 코로나19 예방에 효과가 있는지 검증하는 실험이 시작됐습니다. 방주희 PD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터] 어른들에게는 소위 '불주사'라는 이름으로 더 잘 알려진 BCG 결핵 예방 백신. 우리나라에서는 1962년 처음 접종이 시작된 이후 생후 4주 이내 신생아가 반드시 맞아야 하는 필수 예방접종입니다. 이 BCG 접종이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사망률을 낮춘다는 분석결과가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최근 뉴욕공과대학 생물의학 연구진은 BCG 접종을 시행하는 국가와 그렇지 않은 국가의 코로나19 감염 사망률을 조사한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인구 100만 명 당 사망률을 분석했을 때, 한국을 비롯해 BCG접종을 시행하는 55개 국가의 코로나19 사망자가 BCG 접종 정책이 없는 5개 국가에 비해 크게 낮다고 연구진은 지적했습니다. 연구진은 "보편적인 접종을 전혀 시행하지 않은 이탈리아의 코로나19 치사율이 매우 높다"면서 "BCG가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지속적인 예방 효과를 제공한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호주에서는 BCG 백신과 코로나19 예방효과를 실제로 알아보기 위한 실험이 시작됐습니다. 호주 멜버른의 '머독 어린이연구소'는 앞으로 6개월 동안 진행하는 임상시험에 4천명의 의료 종사자들이 참여한다고 밝혔습니다. 네덜란드도 관련 임상시험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코로나19 백신 개발까지 최소 1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BCG 백신이 코로나19 사태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을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방주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