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선택 4·15] 與 코로나·n번방 대응 주력…野 수도권 화력 집중

등록일 2020.03.31 재생수69
자세히

[선택 4·15] 與 코로나·n번방 대응 주력…野 수도권 화력 집중 [앵커] 이제 모레(2일)부터 공식 선거 운동이 시작됩니다. 여야는 선대위 발족을 마무리하는 등 담금질이 한창인데요. 각 당 선거 준비 상황, 국회 연결해 알아보죠. 이준흠 기자. [기자] 네, 민주당은 당장 현안 대응에 집중하는 모습입니다. 코로나19 사태 대응은 여전히 국정 최대 현안이고, 여기에 더해 n번방 사건으로 디지털 성범죄를 뿌리 뽑아야 한다는 요구 또한 어느 때보다 높기 때문인데요. 이인영 원내대표는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소득 하위 70%에게만 지급하는 건 조금 아쉽지만, 재정 여력 비축을 위한 결정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2차 추경안을 준비해달라고 정부에 재차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당내 디지털성범죄근절단은 다음 달 5일 당정 협의회에서 법안 처리 방안을 논의한 뒤 총선이 끝나면 곧장 법안 처리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다음 달 5일까지는 온라인 유세에 집중한 뒤 이후부터 유세 등 본격 선거 행보에 나설 계획입니다. [앵커] 미래통합당은 김종인 선거대책위원장이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죠? [기자] 통합당은 김종인 선대위원장이 전면에서 선거를 지휘하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 서울 강남과 동대문구, 오후에는 경기 고양과 김포 등을 돌며 지역구 후보 지원사격에 나섰습니다. 경제심판론을 부각하며, 진짜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가 됐다고 비꼬는가 하면 조국 사태를 언급하며 공정사회에서 일어날 사건이냐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백의종군하겠다던 유승민 의원도 인천 등을 돌며 수도권 쪽에 화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어제 정부가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 100만원을 두고 "총선을 겨냥한 매표 욕망"이라고 비꼬기도 했습니다. 한편, 통합당의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도 오늘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하고, 자신들이 여권 비례정당을 압도한다고 자신했습니다. [앵커] 이외 나머지 당의 소식도 묶어서 전해주시죠. [기자] 민생당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