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JTBC

'금수저 지원금' 방지…카드 VIP·건물주 가족 등은 뺀다

등록일 2020.03.31 재생수1,202
자세히

[앵커] 정부는 어제(30일)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의 대상을 놓고 구체적인 기준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소득뿐 아니라 어떤 걸 더 따져 봐야 하는지 검토하는 겁니다. 저희 취재 결과 소득은 적지만 재산이 많은 이른바 '금수저'를 빼는 데 초점을 맞춘 걸로 확인됐습니다. 신용카드 VIP나 건물주가 대표적입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기획재정부와 보건복지부 등은 긴급재난지원금 태스크포스를 꾸리고, 구체적인 지원 대상을 정하기로 했습니다. 소득 하위 70%가 모호하다는 지적이 나오지 않도록 늦어도 다음 주까지 기준을 공개하겠다는 게 정부의 방침입니다. 핵심은 '금수저 무임승차'를 막는 겁니다. TF 고위 관계자는 JTBC와의 통화에서 "소득은 적지만 재산이 많은 이들을 지원대상에서 빼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에 밀려 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는 걸 막겠다는 취지입니다. 정부는 우선 지역가입자 건강보험료 산정기준인 소득인정액을 토대로 부동산이나 자동차 등의 재산이 많으면 지원금을 주지 않기로 했습니다. 드러나는 소득이나 재산이 적더라도 씀씀이가 크거나 가족의 재산이 많으면 지원대상에서 뺄 수 있습니다. 정부는 이를 위해 고정 수입이 없는데도 신용카드 사용액이 많거나, 가족의 임대수익이 많은 이들을 집중적으로 살피기로 했습니다. 부모로부터 현금을 받아 쓰거나 자녀 명의로 건물을 돌려놓고 임대료를 챙기는 '꼼수'로 확인되면 지원금을 주지 않겠다는 겁니다. 이를 위해 TF는 이번 주에 금감원과 국토부에 관련 자료를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송지혜 기자 , 정상원, 이주원, 류효정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