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온라인 개학, 준비 부족"...일선 학교들 '원격 수업' 우려

등록일 2020.03.31 재생수83
자세히

[앵커] 학교 대신 집에서 원격 수업을 하는 온라인 개학이 현실화하자 제대로 준비가 안 된 일선 학교에선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초등학교 저학년과 맞벌이 학부모, 소외계층의 시름도 깊어질 수밖에 없는데요. 김지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교육부가 온라인 개학 결정 발표를 하루 앞두고 시범 공개한 원격 수업 현장입니다. 초등학생들에겐 적응이 쉽지 않은 수업 방식이기에 교사는 출석부터 부르기가 쉽지 않고, "연우! 목소리 안 들려? 연우! 음소거 푸세요." 교사들도 처음이라 우왕좌왕하긴 마찬가지입니다. "아버지와 아들 간 대화 주목해주세요. 잠깐만요. 지금 소리가…." 학교별 IT 인프라 구축도 완벽하지 않습니다. [조현서 / 서울 휘봉고 교사 (역사 담당) : 우리가 IT 강국임에도 불구하고 학교마다 와이파이 시설이 좀 잘 갖춰져 있지 않은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상황에 온라인 개학이 현실화하자 학부모들은 걱정이 앞섭니다. [김준경 / 초등학교 2학년 학부모 : (아이가) 저학년인데 과연 온라인으로 수업을 잘 따라갈 수 있을 것인가…선생님들의 피드백이 곧바로 이뤄지지 않는 수업이 되지는 않을까….] 코로나19 사태로 가정 돌봄 부담이 컸던 맞벌이 부부는 다시 한 번 발을 동동 구르고 있습니다. [최진희 / 맞벌이 부부 : 다자녀라서 (기기가) 한 명씩 다 있어야 하는데 그런 것들도 준비가 안 된 상황이어서요. 직장 엄마들은 아이들 케어가 안 될 텐데 집에서 혼자 알려준다고 해도 수업 못 할 것 같고….] 집에 스마트폰이나 컴퓨터가 없는 소외계층 학생은 13만여 명에 달합니다. 하지만 정부는 현재 학교에서 대여해 줄 수 있는 기기가 얼마나 부족한지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조성철 / 한국교원총연합회 대변인 : 농산어촌 지역이라든지 다문화가정, 조손가정, 맞벌이 부부 가정, 빈곤층 이런 부분에서는 온라인 수업에 접근할 디지털 소외가 있습니다. 온라인 학습 격차, 차별, 불공정 문제를 어떻게….] 실기 평...

YTN 20200331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