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건물 내 두 병원서 228명 확진..."외부 감염원 유입 추정"

등록일 2020.03.31 재생수74
자세히

[앵커] 병원 집단 감염으로는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온 대구 제2미주병원, 같은 건물 대실요양병원 확진자까지 합치면 228명이나 됩니다. 방역 당국은 병원을 방문한 사람을 시작으로 바이러스가 확산한 거로 보고 있습니다. 이윤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제2미주병원과 대실요양병원. 11층짜리 건물에 3~7층, 또 8~11층을 나눠 쓰면서 병원 두 곳에서만 확진자 228명이 나왔습니다. 감염 경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공기 전파보다는 사람 사이 접촉에 따른 전파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됩니다. 특히 대실요양병원에서 처음 확진 환자가 나오기 이전에 병원을 다녀간 사람이 방문 후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김종연 /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 : 이분은 대실요양병원에 7층을 드나든 거로 저희가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분과 실제 환자와 접촉이 있는지를 저희가 확인하고 있다고 말씀드리겠습니다.] 또 첫 감염자가 나오기 16일 전인 지난 2일, 4층 대실요양병원에 일하는 종사자가 가운데 1명이 의심 증상을 보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한사랑요양병원 사례처럼 종사자가 증상을 알리지 않고 일하면서 병원 내 바이러스를 퍼트린 거로 보입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 처음 발생한(초발) 환자가 일단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는 지금 3월 2일 정도에 나타난 것으로 파악을 하고 있고 당시 4층을 담당하고 있는 의료기관 종사자로 그렇게 확인을 하고 있습니다.] 대실요양병원에 확산한 바이러스는 함께 썼던 엘리베이터 3대나 두 병원 환자 사이 접촉으로 제2미주병원에 옮긴 거로 분석됩니다. 제2미주병원 환자 가운데 일부는 외출증을 끊고 심심찮게 병원 밖을 나다녔고, 건물 1층, 주차장 주변에서 두 병원 환자들이 뒤섞여 수시로 담배를 피웠다는 목격담도 전해집니다. 또 제2미주병원의 경우 앞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청도 대남병원처럼 온돌방에서 많게는 환자 10명이 함께 지내 밀접 접촉이 불가피한 환경이...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