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취약계층 나눠줄 마스크 빼돌린 '불량' 이장·통장

등록일 2020.03.31 재생수112
자세히

취약계층 나눠줄 마스크 빼돌린 '불량' 이장·통장 [앵커] 얼마 전 부산에서 지체장애인이 한두장씩 모은 마스크를 기부해 큰 감동을 줬었는데요. 이런 훈훈한 얘기와 반대로 취약계층들에게 나눠줘야 할 마스크를 빼돌려 지인에게 인심을 쓴 이장과 통장들이 잇따라 적발돼 씁쓸한 여운을 남기고 있습니다. 김경인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저소득층과 취약계층들에게 마스크를 보급하기 시작한 건 지난해 말부터입니다. 미세먼지 대책의 하나로 형편이 어려운 저소득층에게 마스크를 무료로 나눠준 겁니다. 지자체는 이 마스크를 읍·면·동 사무소나 이장, 통장을 통해 배부했습니다. 올해는 코로나19 사태가 겹쳐 배부를 서둘렀습니다. 그런데, 일부 지자체에서 엉뚱한 곳으로 마스크가 전달되는 배달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광주지검은 업무상 횡령 혐의로 전남 화순 지역 이장 A씨와 나주 지역 통장 B씨를 불구속기소 했습니다. A씨는 지난 2월 화순군이 주민들에게 나눠주라고 지급한 마스크 1천100여장 중 200장을 지인에게 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의 지인이 이 마스크를 되파는 과정에서 군에 적발됐습니다. "저희가 미세먼지 (대책) 차원에서 하고 있었는데, 코로나가 터져서 확보가 잘 된 거예요. 50개씩 묶어진 4개를 지인한테 줬어요. 지인은 광주분이시고…" B씨도 취약계층 배포용 미세먼지 마스크 570장 중 330여장을 지인에게 나눠줬습니다. 전남 여수경찰서도 마스크를 빼돌린 혐의로 이장과 통장 6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들 이장과 통장들이 적게는 100여장에서 많게는 250여장을 빼돌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각 지자체는 문제가 된 이장과 통장을 해촉했습니다. 경찰은 비슷한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TV 20200331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