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국제유가 18년 만에 최저…조선·건설·유화 동반 타격

등록일 2020.03.31 재생수154
자세히

국제유가 18년 만에 최저…조선·건설·유화 동반 타격 [앵커] 코로나19 확산에 각국 경제가 멈추면서 석유 수요도 급감할 전망인데요. 그러자 국제유가가 18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습니다. 유가가 폭락하면 기름값은 싸지지만 해외 건설 및 조선, 플랜트 수주 급감도 불러와 한국 경제에 타격이 아닐 수 없습니다. 김지수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국제유가가 폭락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 30일 5월 인도분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는 7% 가까이 떨어진 배럴당 20.09달러로 18년 만에 최저치였습니다. 두바이유 현물 역시 배럴당 23.24달러로 2003년 5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일단, 석유를 수입하는 한국 입장에선 유리한 것 같지만 꼭 그렇지는 않다는 게 문제입니다. "이번 하락은 글로벌 경기 부진과 함께 발생했기 때문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고…" 해저 자원 탐사, 생산용 장비가 대부분인 해양 플랜트는 유가가 배럴당 50달러 이상은 돼야 발주가 늘어납니다. 현 유가에선 발주 연기나 취소 가능성이 큽니다. 대형 조선사들은 올해 수주목표의 최대 30%를 해양 플랜트에서 기대했는데 힘들어진 겁니다. 불황에 따른 물동량 둔화 전망에 1분기 전체 선박 수주도 연간 목표의 5% 선에 그쳤습니다. 건설업도 마찬가지여서 이달 들어 20일까지 건설사들의 해외시장 수주 총액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79% 줄었습니다. 수출의 15%를 차지하는 석유화학과 석유제품 수출에도 악영향은 불가피합니다. "원유가격이 하락하면 석유화학 제품 가격이 같이 하락하게 되는데, 석유화학 제품도 수출이나 단가 쪽에서 부정적인 영향이…" 여기에 코로나19로 사람과 물류의 이동이 봉쇄되면서 해운 및 항공업계의 저유가 수혜도 기대하기 어려운 실정입니다. 연합뉴스TV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