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총선 전략 윤곽..."탄핵위협 심판" vs "경제 심판"

등록일 2020.03.31 재생수65
자세히

[앵커] 4월 총선 공식 선거운동 시작을 앞두고 여야의 선거 전략도 윤곽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미래통합당을 탄핵 위협 정당이라고 규정하고 이번에 심판해야 한다는 전략을 세웠고 통합당은 문재인 정권의 경제 실정을 심판해 달라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조은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심재철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CBS 라디오)](지난달) : 물론 역풍일 수도 있겠지만, 이것은 명백합니다. 너무나도 명백하기 때문에 저희들은 탄핵을 언급한 것인데요. 문재인 대통령의 행동은 분명히 지금 잘못된 것으로 저희는 판단하고 있고요.] 미래통합당 지도부에서 나온 탄핵 발언 이후 민주당 지지층은 결집하기 시작했고 이를 근거로 민주당은 온갖 비난을 감수하고 위성정당 창당에 속도를 냈습니다. 민주당은 탄핵 발언 역풍을 이번 총선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방침입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국정농단으로 탄핵된 정치세력….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운운하는 미래통합당이 다수가 된다는 것은 상상할 수도 없습니다.] 민주당이 전국 2백53개 후보 캠프에 대외비로 돌린 56쪽짜리 홍보 유세 매뉴얼에는 통합당을 겨냥해 구태·막말, 탄핵 위협 정당을 심판하자는 전략이 구체적으로 담겼습니다. 통합당이 원내 1당이 되면 문 대통령을 탄핵하겠다고 으름장을 놨다며, 국정농단이라는 혼란한 과거로 돌아가는 탄핵의 위험성을 경고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5·18 광주 민주화 운동,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상습적인 막말을 일삼는 구태 세력임을 부각하고 아베 정권을 옹호하며 일본 편 들기에 바쁘다는 이른바 '친일 프레임'도 유세 지침으로 내렸습니다. 미래통합당의 선거 전략은 '못 살겠다, 갈아보자!'라는 구호에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2016년 민주당 총선 전략을 이끈 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을 앞세워 문재인 정권 심판론에 방점을 찍었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부각하진 않지만 부동산 가격 급등 같은 문재인 정권의 3년간 경제 성적표를 내세우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는...

YTN 20200331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