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선택 4·15] PK 거물 김영춘 vs 서병수…'부산의 심장' 놓고 한판 대결

등록일 2020.04.01 재생수317
자세히

[선택 4·15] PK 거물 김영춘 vs 서병수…'부산의 심장' 놓고 한판 대결 [앵커] 4·15 총선 격전지를 살펴보는 시간입니다. 먼저 부산경남의 최대 격전지, 부산진갑입니다. 민주당과 통합당의 부산 선거사령탑까지 맡고 있는 김영춘, 서병수 두 PK 거물의 맞대결 현장을 고휘훈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지리적으로 부산의 한복판인 부산진갑 선거구는 '부산의 심장'으로 불립니다. 교통뿐 아니라 상업과 문화의 중심인 서면이 자리한 부산 여론의 중심입니다. 경제난으로 PK 민심이 4년 전 같진 않지만, 문재인 정부 첫 해양수산부 장관인 김영춘 후보는 여론이 갈수록 호전되고 있다며 신발 끈을 고쳐맸습니다. 정부의 코로나 사태 대응에 대한 긍정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는 겁니다. "지금 대한민국은 코로나19 위기와 세계적 경제 위기라는 두 개의 전쟁을 치르고 있습니다. 이 두 개의 전쟁에서 우리가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문재인 정부를 중심으로 단결하는…" 지하철 초읍선을 비롯해 부전역 KTX역 신설 등 교통난 해결과 당감동 신도시 건설 등 지역발전 공약도 챙기기로 했습니다. "우선 지역에 많이 오시고 추진력이 있잖아요. 같은 동네 분이고 동떨어져 있는 게 아니고 여태까지 의정 보고서를 봤을 때 아무래도 집권해서 일하면 힘도 실리고…" 4선 의원을 거쳐 부산시장까지 역임한 통합당 서병수 후보는 경제살리기 적임자를 자부합니다. 경제 실패를 고리로 무능한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자는 게 PK 민심이라고 목청을 높입니다. "통계상으로 문재인 정부의 경제실패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것이 우리 산업 현장에 자영업 현장에 그대로 나타나서 우리 국민들을 어렵게 하고 있습니다." 지역 철도시설을 재배치해 친환경 자동차, 게임, 드론 산업 등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기업들을 유치해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청사진을 밝혔습니다. "저도 자영업을 하고 있는데 지금 경제가 너무 힘듭니다. 그래서 서병수 후보가 관록과 경험으로 부산진갑에 와서 쓰러져가는 경제를...

연합뉴스TV 20200401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