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휘발윳값 1,195원' 주유소 등장…앞으로 더 떨어진다

등록일 2020.04.01 재생수184
자세히

<앵커> 코로나19 여파에 산유국인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주도권 싸움으로 최근 국제유가가 크게 떨어졌죠. 국내에서도 휘발윳값이 1,195원인 주유소가 등장했는데 이런 저유가가 우리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김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강서구의 한 주유소에 차량들이 끊임없이 들어옵니다. 이 주유소의 보통 휘발유 가격은 1284원. 업무상 혹은 코로나 때문에 차량을 이용하려는 운전자들이 조금이라도 싼 곳으로 몰리는 겁니다. [전진표/서울 강서구 : 대중교통 이용하기가 망설여지고 꺼림칙한 면이 없지 않아 있어요. 가능하면 자가용 이용하려고 하죠. (기름값 저렴하면 도움이 되세요?) 네. 많이 도움이 되고 있어요, 지금.] 국내 주유소 휘발윳값은 지난해 4월 유류세 인하 조치 이후 1년 만에 ℓ당 1,400원 아래로 떨어졌고 충북에선 1,195원짜리 주유소까지 등장했습니다.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현재 9주 연속 하락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20일 동안엔 100원 이상 큰 폭으로 떨어졌습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가 18년 만에 최저치인 배럴당 20달러를 턱걸이하는 등 국제 유가는 폭락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저유가가 국내 경제엔 별 이득이 안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입니다. [이광우/LG경제연구원 책임연구원 : 항공이나 물류 같은 운송업에서는 각국이 이동 금지 조치나 고립 조치로 인해서 수요 자체가 많이 위축돼 있는 상황입니다. 유가 하락의 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보입니다.] 원유시장 주도권을 놓고 치킨 게임을 벌이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추가 증산을 예고하면서 기름값은 더 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김혜민 기자(khm@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SBS 20200401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