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JTBC

2월 생산·소비 '9년 만에 최악'…짐 싸는 직원들

등록일 2020.04.01 재생수66
자세히

[앵커] 코로나 사태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 이제 속속 나올 각종 통계에 수치로 드러나게 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지난 2월의 소비는 9년 만에 최악이었습니다. 생산 중에서는 특히 서비스업이 20년 만에 가장 많이 줄었습니다. 성화선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한 시내면세점입니다. 상품 진열대 곳곳이 텅 비어있습니다. 직원들은 팔리지 않은 상품을 서둘러 정리하고 있습니다. [면세점 관계자 : 코로나19 (확산) 때부터 아예 단체관광객들이 안 들어왔어요. 이번 달에는 아예 안 들어왔고요.] 결국 이 업체는 다음 달까지만 영업을 하고 문을 닫기로 했습니다. 면세점만큼은 아니지만 백화점과 영화관, 호텔 등도 손님이 크게 줄었습니다. 통계청의 2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2월 국내 소비액은 한 달 전보다 6% 줄었습니다. 2011년 2월 이후 9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떨어진 것입니다. 특히 외출을 자제하면서 신발이나 가방, 옷, 자동차가 잘 팔리지 않았습니다. 생산도 줄었는데, 그중에서도 서비스업이 심각합니다. 2000년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많이 줄었습니다. 항공업과 여행업은 40% 넘게 줄었고, 숙박과 음식점업도 20% 가까이 떨어졌습니다. 제조업에서는 자동차 생산이 30% 가까이 급감했습니다. 중국에서 부품이 들어오지 않아 공장이 잇따라 멈췄기 때문입니다. 생산과 소비뿐 아니라 설비 투자까지 줄었습니다. 이른바 '트리플 감소'입니다. 앞으로 나올 경기지표는 더 나빠질 거라는 우려도 있습니다. 통계청은 "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이 3~4월에 걸쳐 반영될 것"으로 봤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성화선 기자 , 공영수, 이주원, 오원석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JTBC 20200401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