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서울아산병원 9살 여아 확진...의료진·환자 집단 격리

등록일 2020.04.01 재생수278
자세히

[앵커] 이번엔 서울아산병원 상황 알아보죠. 입원 중인 9살 여아가 확진 판정을 받은 곳입니다. 박희재 기자! 확진 전 소아과 병동에 있으면서 같은 병원에 있던 환자와 의료진들이 집단으로 격리됐죠? [기자] 이곳 서울아산병원에서는 처음으로 코로나19 환자가 나왔는데요. 9살, 여자아이로 소아과 병동에 입원해있다가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확진된 어린이 환자는 이곳에서 호흡기 질환이 아닌, 신경외과에서 치료를 받았던 거로 확인됐습니다. 병원 관계자는 아이 상태가 다행히 양호한 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혹시 모를 감염을 우려해 병원은 안전 조치에 나섰는데요. 1인실에 있던 어린이 환자는 처음 방문한 지난달 26일 이후로 2인실에도 있었습니다. 당시 함께 있던 환자를 비롯해 환자 45명을 병원에 있는 음압 병동에 격리 조치했습니다. 주치의를 포함한 직원 40명도 함께 격리에 들어간 거로 파악됐습니다.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데요. 시 당국은 조만간 브리핑 등을 통해 해당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설 폐쇄조치도 이어졌는데요. 병원 측은 먼저 확진된 여아가 입원했던 신관 13층에 있는 소아과 병동을 폐쇄했습니다. 또 처음 방문한 소아전문응급센터, 입원 중 다녀온 신관 2층에 있는 MRI 검사실과 혈관조영실도 운영을 임시로 멈췄습니다. 관할 구청인 송파구청에서 보건소 직원을 투입해 역학조사를 진행했는데요. CCTV 등 분석으로 감염경로와 빠진 접촉자 유무를 확인했습니다. 공식적인 발표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추가 접촉자가 나올 가능성도 있습니다. 병원은 필요에 따라 추가 격리 조치도 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YTN 20200401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