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자막뉴스] '박사방' 공익요원, 과거 출소 뒤 과시하며 했던 말

등록일 2020.04.01 재생수554
자세히

'박사방' 공범 강 모 씨는 공익요원으로 일하면서 피해 여성들의 개인정보를 빼돌려 조주빈에게 넘겼습니다. 또, 조주빈에 4백만 원을 주고 고교 시절 담임교사의 어린 딸을 살해해 달라고 청부했습니다. 앞서 해당 교사를 7년 넘게 집요하게 스토킹해 지난 2018년 징역 1년 2개월을 선고받았습니다. 당시 검찰은 징역 2년 6개월을 구형했지만, 재판부는 강 씨가 반성하고 있고, 정신병적 상태가 있다며 형량을 반으로 줄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강 씨는 재판부에 반성문을 냈습니다. 항소심 재판부도 강 씨가 자기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한다며 검찰의 항소를 기각했습니다. 강 씨는 진정 반성했던 걸까? 출소하고 한 달쯤 지난 시점인 지난해 4월, 강 씨가 나눈 단톡방 대화 내용입니다. 자신의 범행을 무용담처럼 늘어놓습니다. 이어 자신이 반성문을 잘 써 형량이 줄었다고 자랑합니다. '박사방' 공범으로 붙잡힌 강 씨는 이번에도 재판부에 반성문을 제출했습니다. 피해 교사는 법원이 또 솜방망이 처벌을 할까 봐, 또 보복 범죄를 당할까 봐 청와대에 신상공개 청원을 올렸습니다. [이수정 /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 신상공개를 해도 시원찮을 정도로 죄질은 굉장히 좋지 않아 보여요. 그런데 문제는 우리나라의 현행법상, 예를 들면 스토킹방지법이나 이런 것들이 아직 입법이 안 돼, 신상공개를 하기에는 현행법상 어렵지 않겠느냐….] 가해자보다 더 두려움에 떨고 있는 피해자들. 우리가 마주하고 있는 현실입니다. 취재기자ㅣ안윤학 영상편집ㅣ오훤슬기 자막뉴스ㅣ류청희 에디터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