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신규 환자 101명...'집단감염' 수도권 환자 절반 넘어

등록일 2020.04.01 재생수147
자세히

[앵커] 어제 하루 국내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101명 발생했습니다. 병원과 교회 등의 집단감염 영향으로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환자 수가 절반을 넘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권오진 기자!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에도 확진자 수가 확 떨어지지 않고 있는데요, 어제도 100명이 넘었다고요? [기자] 코로나19 환자는 어제 기준으로 101명이 추가됐습니다. 잠시 두자릿수로 떨어지는 듯 했지만, 이틀 연속 100명 안팎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누적 환자는 모두 9,887명이 됐습니다. 사망자는 3명이 늘어 누적 사망자는 165명이 됐습니다. 격리 해제된 사람은 159명으로, 완치 판정된 환자는 5천5백 명을 넘었습니다. [앵커] 수도권 환자가 전체의 절반을 넘는 것으로 집계됐는데요, 지역별 상황도 전해주시죠? [기자] 수도권 가운데 경기도 지역 환자가 많이 늘었습니다. 23명으로 전날보다 10명이 더 확인이 됐는데요, 의정부 성모병원 집단 감염이 영향을 미쳤습니다. 서울은 그제와 같은 24명, 인천은 5명으로 수도권에서만 확진자가 50명을 넘었습니다. 서울은 만민중앙교회 집단감염과 해외입국 환자 수도 포함된 것으로 보입니다. 수도권 전체 환자도 서울 474명, 경기 499명, 인천 69명으로 1,042명이 됐습니다. 전날 60명이나 환자가 추가됐던 대구는 20명으로 크게 줄었습니다. 경북은 2명이 발생해 다소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 밖에 광주와 경남이 각각 4명, 부산과 충남 전남이 3명씩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강원은 2명, 전북은 1명이 각각 추가됐습니다. 해외에서 유입되는 환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어제 하루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된 환자는 그제보다 8명 감소한 7명으로 한자릿수를 보였습니다. 이로써 검역에서 확인된 해외 입국 환자 수도 모두 224명으로 늘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권오진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