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황교안 "n번방 호기심 회원 처벌 달리해야"

등록일 2020.04.01 재생수331
자세히

[앵커] 어제 통합당이 유튜브에서 '대통령 교도소'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데 이어, 오늘은 황교안 대표의 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n번방 사건을 두고 호기심으로 입장한 사람은 처벌 판단을 달리해야 한다고 말해 비판이 일고 있는데요. 국회로 가보겠습니다. 최아영 기자! 미래통합당이 연일 구설에 오르고 있는데, 오늘은 황교안 대표의 말이 논란이 되고 있죠? [기자] 오늘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내놓은 답변 때문입니다. n번방 회원 26만 명 모두의 신상을 공개하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황 대표는 가입자 가운데 범죄를 용인하거나 활동에 참여한 사람들은 처벌 대상이 돼야 한다고 답했는데요. 그러면서 호기심에 들어간 사람은 판단을 달리할 수 있다고 여지를 뒀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황교안 / 미래통합당 대표 : 다만 호기심 등에 의해서 이 방에 들어 왔는데 막상 보니까 적절치 않다 싶어서 활동을 그만둔 사람, 이런 사람들에 대해서는 판단이 좀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 같은 발언이 나오자 민주당과 정의당 등은 물론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n번방은 가상화폐로 최대 200만 원의 입장료를 내야 하고, 방 운영도 은밀하게 이뤄지는 만큼 단순한 '호기심'으로 접근할 수 없다는 건데요. 여기에 통합당 신보라 의원도 가벼운 생각으로 이 사태를 접근하는 순간 신종 성범죄는 다시 은밀한 공간에서 잉태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처벌의 양형은 다양한 고려가 필요하다는 일반론적 얘기를 했을 뿐이라며, 이번 사건은 무관용 원칙이 철저히 적용되야 한다고 해명했습니다. 이런 발언 논란은 통합당이 입조심 하자고 다짐한 지 하루도 안 돼 나왔습니다. 오늘 오전 박형준 공동 선대위원장은 '문대통령 교도소' 발언에 대해 유감과 함께 사과를 표했는데요. 이어 말 한마디가 선거 판세를 좌우할 수 있음을 숙지해야 한다며 입단속을 강조했었습니다. 또 황 대표 역시 진행자가 당원이 아...

YTN 20200401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