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뉴욕주 병원, 이례적으로 환자 심폐소생술 포기 허용"

등록일 2020.04.01 재생수974
자세히

미국 뉴욕시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자 일부 병원들이 이례적으로 의료진에게 심폐소생술 포기를 허용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뉴욕의 일부 병원은 의료진 안전과 환자의 소생 가능성 등을 고려해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도착한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지침을 비공식적으로 내렸다고 이 신문은 전했습니다. 이들 병원 측은 코로나19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하려면 의료진이 양손으로 환자를 만져야 하는데 이때 감염 위험이 커질 뿐만 아니라 환자를 살려내더라도 24∼48시간 안에 숨질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인공호흡기 물량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에서 심폐소생술로 살아난 환자 대다수가 인공호흡기를 필요로 한다는 점도 병원 측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교준 [kyojo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YTN 20200401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