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대출 홀짝제 첫날, 사장님들 "새벽 4시부터 줄 섰다"

등록일 2020.04.01 재생수118
자세히

<앵커> 이렇게 소상공인들 어려움이 커지면서 정부가 지원하는 1천만 원 한도의 빠른 대출에는 매일 긴 줄이 생겼습니다. 혼란 줄이기 위해 오늘(1일)부터는 홀짝제가 시행되고 있습니다. 시중은행의 초저금리 대출도 오늘 시작됐는데 일부 현장에선 대출을 위한 새벽 줄 서기가 여전했습니다. 박찬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라 대출신청을 제한한 '홀짝제'가 시행됐지만, 서울 종로구의 소상공인 지원센터엔 새벽 4시쯤부터 줄 서기가 시작됐습니다. 1천만 원 한도 '빠른 대출'을 신청하기 위해서입니다. 하루 온라인 예약 30건, 현장 접수 40건으로 처리 건수가 제한돼 있는데 온라인 예약은 매번 순식간에 마감되다 보니 번호표를 받기 위해 새벽부터 줄을 선 겁니다. [한식집 사장 : 어저께(손님이) 한 테이블도 없더라고. 얻다 대고 말도 못 하고 진짜. 오죽하면 1천만 원을 받으려고….] 신용등급이 비교적 높은 소상공인에 대한 저금리 대출을 시작한 시중은행에도 문의가 이어졌습니다. 일부 은행은 소상공인 대출 상담만을 위한 전용공간을 만들기도 했습니다. 신용등급에 따라 시중은행과 기업은행, 소상공인 지원센터가 역할을 나눠 은행 창구는 그리 붐비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어디서 대출이 가능한지 정확히 알 수가 없어 세 곳 모두를 돌아다녀야 했다는 불만도 있었습니다. [PC방 사장 : 안내문이 그냥 봤을 때 한눈에 들어오는 게 아니라 역시 물어봐야 되는 거예요. 이쪽저쪽 좀 가야 되고.] 저신용자에 대한 대출을 처리할 인력 충원과 업무 분담을 한다지만, 절박한 수요자들의 눈높이엔 여전히 못 미칩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김성일, 영상편집 : 김종태) ▶ "월세 1,000만 원인데 매출 0원" 명동 잠재운 코로나 ▶ 하청 노동자 '해고 칼바람'…"정부 지원책 '그림의 떡'"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찬근 기자(geun@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

SBS 20200401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