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코로나로 못 나오는 류현진 일당은 588만원

등록일 2020.04.02 재생수705
자세히

코로나로 못 나오는 류현진 일당은 588만원 [앵커] 코로나19 때문에 시즌 출격이 미뤄지고 있는 류현진이 당분간 588만원의 일당을 받게 됐습니다. 평범한 직장인에게는 큰돈이지만, 올해 류현진의 연봉 244억원을 생각하면 적은 액수입니다. 이대호 기자입니다. [기자] 천문학적인 몸값으로 계약하고도 코로나19 때문에 뛰지 못하고 있는 류현진이 일당을 받으며 개막을 기다리게 됐습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베테랑 선수에게 원래 시즌 개막일인 3월 27일부터 60일 동안 하루에 4,775달러, 우리 돈 588만원을 지급하기로 합의한 데 따른 것입니다. 이 금액은 올해 2천만 달러에 계약한 류현진의 연봉을 시즌 등록 일수 186일로 나눈 실제 일당, 10만7,500달러의 4.4%에 불과합니다. 추신수와 최지만, 김광현까지 나머지 코리안 빅리거도 류현진과 같은 일당을 받습니다.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은 미국은 언제 시즌을 시작할 수 있을지 짐작조차 하기 어렵습니다. 정규시즌 단축이 불가피해 구단들의 막대한 금전적 손실이 예상되는 가운데 선수들 역시 연봉 삭감을 피해갈 수 없습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는 '일당 지급 기간'이 끝난 뒤에는 경기 수에 비례해 연봉을 책정하기로 했습니다. 한 시즌에 팀당 162경기를 치르는 메이저리그는 올해 최대 144경기에서 최소 81경기로 경기 수가 줄어들 전망인데, 올해 244억원을 받기로 계약한 류현진은 적게는 27억원에서 최대 122억원까지 연봉이 삭감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이대호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TV 20200402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