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현장영상] "온라인 개학, 고심 끝에 내린 결정...협력 당부"

등록일 2020.04.02 재생수5,144
자세히

정부서울청사에서는 정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가 열리고 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온라인 개학에 대한 국민의 이해를 다시 한 번 구했는데요. 정 총리의 회의 모두발언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온라인 개학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일선 학교에서는 원격수업 준비가 한창입니다. 부족한 점이 많을 것입니다. 선생님들이 수업내용을 고민하기에는 시간이 모자라고, 아이들에게 단말기를 지원하기 벅찬 학교도 있을 것입니다. 개학 이후에도 안정화 단계까지 크고 작은 혼선을 피할 수 없을 가능성이 많습니다. 학교와 선생님들의 부담이 크고, 학부모님들의 걱정도 이만저만한 것이 아님을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불완전하더라도 조속히 학업을 시작하는 것이 옳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한국전쟁 중에도 천막교사를 설치하고 학교를 운영한 나라입니다. 오늘날 대한민국의 믿기지 않는 성장과 번영은 그러한 교육에 대한 열정이 바탕이 되었습니다. 당장은 휴업을 무기한 연장하는 것이 쉬운 길일지도 모릅니다. 그렇지만 그것은 아이들의 학습권을 희생시킬 뿐 아니라 어쩌면 우리의 미래를 포기하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정부는 최선을 다해 원격수업을 준비하고,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문제가 발생하면 즉각 고치고 보완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국민들께서도 고심 끝에 내린 결정임을 이해하시고 너른 마음으로 협력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당분간 등교 개학이 어려워진 가운데,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언제까지 유지해야 할지 고민하고 있습니다. 일상복귀를 무한히 미룰 수도 없고, 국민들께서 느끼는 피로도가 상당하다는 사실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전세계적인 확산세가 유례 없이 가파르고 해외유입과 집단감염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하는 것은 감염을 다시 확산시킬 수 있다는 위험이 있습니다. 빠른 시일내 의견수렴과 정부내 논의를 거쳐 사회적 거리두기를 어떻게 지속해 나갈 것인지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저작권자(c) YTN...

YTN 20200402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