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코로나19로 애끓는 농심...'착한 소비'로 어루만진다

등록일 2020.04.02 재생수128
자세히

[앵커] 온갖 꽃이 만발하는 봄이 찾아왔지만, 농번기를 앞둔 농촌은 여전히 코로나19 여파에 신음하고 있습니다. 어려움에 부닥친 농민들을 위해 일부러 우리 농산물을 찾는 소비자들이 있습니다. 김민성 기자입니다. [기자] 공터에 줄지어 늘어선 차들. 앉아서 주문만 하면, 뒷좌석과 트렁크에 속속 짐이 실립니다. "고맙습니다. 안녕히 가십시오." 접촉은 줄이고 매출은 늘리는 이른바 '드라이브 스루' 농산물 판매장입니다. 이 2만 원짜리 꾸러미 안에 지역에서 생산된 9가지 농산물이 들어 있습니다. 시중에서 사는 거보다 20% 정도 싸서 반응도 뜨겁습니다. [배미연 / 전북 전주시 효자동 : 꾸러미 안에 감자랑 버섯이랑 시금치, 달걀 이렇게 있는데요. 오늘 버섯이랑 감자 넣고 된장국 끓이면 좋을 거 같아요. 저렴한 거 같아요. 신선하고.] 농산물 드라이브스루 판매장은 이번 주 토요일 전북도청 주차장에서도 열릴 예정입니다. 학교 급식용 친환경 농사를 짓는 농부들도 가까스로 판로를 찾았습니다. 지자체와 농협이 나서 학교급식용 친환경농산물 판매행사를 연 겁니다. 개학이 연기돼 눈앞이 깜깜했던 판에, 매장을 찾는 사람들이 그저 고마울 뿐입니다. [오세란 / 농민 : 저희가 생산한 농산물이 버려지지 않고 소비자에게 판매되는 게 좋고요. 소비자들이 많이 나오셔서 관심 가져주시니까 저희도 힘을 내서 다음 작기에 열심히 농사를 지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새봄이 오고, 또다시 시작된 농번기. 우리 농산물을 찾는 소비자들의 손길이 지친 농민들의 허리를 어루만져주고 있습니다. YTN 김민성[kimms0708@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