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신규 환자 89명 중 수도권·해외유입 80%..."코로나19 치명률 1.69%"

등록일 2020.04.02 재생수169
자세히

[앵커] 어제 하루 신규 환자가 89명 발생해 총 확진자 수가 9,976명으로 집계됐는데, 수도권과 해외 유입 사례가 어제 전체 환자의 80%를 차지했습니다. 코로나19 환자의 치명률은 1.69%로 나타났고, 사망자 대부분은 기저 질환이 있었던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권오진 기자! 어제 확진자 가운데 수도권 지역 비중이 큰데. 해외 유입까지 포함하면 80%나 된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 환자는 어제 35명이었습니다. 신규 환자의 40%를 차지해 여전히 많은 상황입니다. 서울이 14명, 경기가 17명, 인천이 4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의정부 성모병원, 구로 만민중앙교회 집단감염과 해외 입국 등이 영향을 미쳤습니다.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된 환자는 18명으로 그제보다 11명이나 많았습니다. 검역에서 확인된 해외 입국 환자 수도 모두 242명으로 늘었습니다. 지역사회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18명까지 포함하면 어제 해외 유입 사례는 모두 36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에 따라 수도권과 해외 유입 환자를 합하면 모두 71명으로, 신규 환자의 80%를 차지했습니다. [앵커] 어제 신규 환자 발생 현황과 수도권 이외 다른 지역 상황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어제 발생한 코로나19 환자는 89명입니다. 누적 환자는 9,976명으로 내일이면 만 명을 넘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사망자는 4명이 늘어 누적 사망자는 169명입니다. 격리 해제된 사람은 261명으로, 완치 판정된 환자는 5,828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별 상황을 보면 대구는 제2 미주병원과 요양병원에서 환자가 많이 발생해 21명이 추가됐고, 경북은 2명이었습니다. 진주 온천시설 무더기 확진의 영향으로 경남에서도 6명의 환자가 나왔습니다. 이 밖에 충남과 전남에서 각각 2명의 환자가 나왔고, 강원과 울산, 광주에서 1명씩 추가됐습니다. [앵커] 코로나19 치명...

YTN 20200402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