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뉴스큐] 국내 코로나19 환자 만 명 육박...병원 '층간 감염' 차단 주력

등록일 2020.04.02 재생수148
자세히

■ 진행 : 김영수 앵커, 강려원 앵커 ■ 출연 : 최원석 고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국내 코로나19 관련 소식 전해 드리겠습니다. 국내 확진자가 어제 89명 늘어서 누적 환자 수가 9976명으로 집계돼서 조만간 1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입니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의정부성모병원에서는 지금까지 25명의 확진자가 나왔는데요. [앵커] 첫 확진자가 나온 8층 이외에 다른 층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서 층간 감염 차단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국내외 코로나19 상황을 최원석 고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와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어서 오세요. [최원석] 안녕하세요. [앵커] 최 교수님, 의정부성모병원에서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어요. 일단 2600명에 대한 전수검사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조금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는 거죠? [최원석] 당연히 그렇습니다. 지금 드러난 환자분들은 인지된 환자였던 거고 이제 전수조사를 통해서 인지되지 않았던 사람들을 찾아내야 되겠죠. 그래야지 전체 규모가 드러날 것 같습니다. [앵커] 지금 나타나는 양상들을 보면 비슷합니다. 병원, 종교단체 또 요양시설 이렇게 나타나고 있거든요. 이렇게 유사한 감염 사례들이 반복되고 있는 이유는 어디에 있다고 보십니까? [최원석] 이런 집단이 결국 모이지 않을 수 있으면 좋은데. 종교단체는 좀 다르겠지만 병원 같은 경우에는 다수가 모여 있는 상황을 없앨 수가 없거든요. 게다가 출입구에서 환자들에 대한 관리, 출입자들에 대한 관리를 철저하게 한다고 하더라도 첫 번째는 들고 나는 분들이 정확하게 정보를 전달해 주지 않으면 알 수가 없다는 점이 있고요. 두 번째는 어떤 병이나 그렇지만 감염이 되었다고 하더라도 잠복기 상태에 발병하기 전에는 그걸 알아낼 방법이 없습니다. 그런 상태에서 입원을 한다면 그 이후에 발병했을 때는 결국 그 내부에서의 전파로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