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퀵터뷰] 日 '코로나19' 확진자 하루 최다...도쿄 현지 상황은?

등록일 2020.04.02 재생수314
자세히

■ 진행 : 김영수 앵커 ■ 출연 : 김경주 / 도카이대 교수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일본에서 확진자가 하루 사이에 266명이 늘었는데 하루를 기준으로 보면 가장 많은 수치입니다. 상황이 악화하자 일본 정부는 입국거부 국가와 지역을 대폭 확대했는데요. 우리나라에 대해서도 기존 대구경북 일부에서 한국 전역으로 확대했습니다. 교민들의 불편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김경주 도카이대 교수 연결해서 자세한 이야기 들어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지금 도쿄에 살고 계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데 현지 시민들 반응은 어떻습니까? [김경주] 한마디로 폭풍전야의 고요함이라고 있죠. 현지 분위기는 그렇습니다. 다들 숨을 죽인 채 긴장을 하고 있는데 긴장상태가 이제 한 일주일 넘게 지속되다 보니까 역시 답답함을 감추지 못하는 그런 분위기라고 말씀드릴 수 있겠습니다. 아시다시피 올림픽 연기가 확정된 게 지난주 화요일이었는데요. 그날 이후로 감염자가 눈에 띄게 늘어나고 있습니다. 오늘 같은 경우 최신 정보에 의하면 동경만 해도 97명, 여태까지는 한 60명대 정도로 3-4일 동안 증가를 했었는데 이게 또 확 뛴 거거든요. 그런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의 대응은 여전히 소극적이어서 우리는 아직까지는 아슬아슬하게 잘 견디고 있다 이러면서 어떤 폭발적인 감염에 대한 인정을 잘 하지 않으려고 하고 있는 그러나 조만간 할 수밖에 없는 그런 상황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겠습니다. [앵커] 일본 정부의 그런 태도와 달리 일반 일본 시민들은 폭풍전야 매우 불안해하고 있다고 말씀 전해 주셨는데 도쿄의 경우 종합병원 내에 집단감염도 큰 문제인 것으로 보입니다. 현지 언론은 어떤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까? [김경주] 언론에서도 물론 병원의 집단감염을 집중하고 있죠. 왜냐하면 취약 시설이라고 그럴까요. 특히 요양원이라든가 병원이라든가 이런 데서 이게 커...

YTN 20200402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