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아베의 마스크' SNS 패러디 봇물...왜?

등록일 2020.04.02 재생수8,334
자세히

[앵커] 오늘 일본에서는 '아베의 마스크'라는 말이 SNS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단어로 떠올랐습니다. '아베노믹스'를 패러디 한 이 말, 왜 이렇게 화제가 된 걸까요? 도쿄에서 이경아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일본 유명 만화에 등장하는 대가족이 마스크 2장을 나눠 쓰고, 마스크로 뒤덮인 아베 총리의 얼굴도 나타납니다. SNS에서 '아베노마스크', 그러니까 '아베의 마스크'란 검색어 아래 등장하는 합성 사진들입니다. 아베 총리가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일본 각 가정에 천으로 만든 마스크를 2장씩 나눠준다고 발표한 것이 발단이었습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 이 천 마스크는 한번 쓰고 버리는 것이 아니라 세제로 빨아서 여러 번 쓸 수 있기 때문에 급격히 늘고 있는 마스크 수요에 대응하는데 대단히 효과적이라고 생각합니다.] 하필 만우절에 나온 아베 총리의 발표에 사람들은 의아하다는 반응입니다. 긴급사태 선언과 도시 봉쇄까지 거론되는 심각한 상황 속에서 천 마스크 배포가 우선이냐는 겁니다. [도쿄 시민 : 없는 것 보다야 낫다는 정도죠. 그보다 더 중요한 할 일이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도쿄 시민 : 한 집에 마스크 2장이면 부족하다는 생각이에요. 절대 부족해요.] 마스크 부족 현상이 몇 달째 이어지고 있는데 천 마스크 2장이 근본 대책이 될 수 없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6억 장 이상 마스크가 시중에 공급됐고, 이달에는 7억 장 이상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그 많다는 마스크는 시중 어느 곳에서도 여전히 구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마스크 전매 금지 이후 불법 거래는 줄었지만 일부 고령자를 중심으로 사재기 움직임도 여전합니다. [약국 점원 : 마스크 공급을 늘린다는 말은 있었지만 실제로 우리 뿐 아니라 다른 판매점에도 들어오는 마스크 양은 사실 이전과 크게 다를 것이 없습니다.] 언제 어디서 감염될 지 모르는 상황 속에서 마스크는 자신을 보호하는 필수품이 됐습니다. 정부의 일회...

YTN 20200402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