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북한 "코로나 세계적 박멸전까지 비상방역 유지"…격리 500여명

등록일 2020.04.03 재생수253
자세히

코로나19 체온 검사 실시하는 평양 병원 간호사 (평양 AFP=연합뉴스) 북한 평양의 평천구역병원 입구에서 지난 1일 간호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방문자의 체온을 재고 있다. jsm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북한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현재 격리된 인원이 500여명 수준이며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종식되기 전까지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유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국가비상방역사업총화회의가 최근 개최됐다며 "긍정적인 소행자료들이 통보, 평가되고 방역사업을 만성적으로 대하는 일부 부정적인 현상들이 강하게 총화(비판)됐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방역 지침을 지키지 않는 등 일부가 해이를 보이는 현상을 경계한 것이다. 통신은 이어 "회의에서는 세계적으로 비루스(바이러스) 전염병이 완전히 없어질 때까지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유지하며 전사회적, 전인민적인 행동일치로 전염병 방역 사업을 강화할 데 대해 특별히 강조됐다"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 1월 말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 상황이 악화하자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선포하고 지역별 비상방역지휘부를 조직했다. 또 1월 24일부터 하늘·바다·땅길을 전면 통제하고 입국자와 그 접촉자를 최장 40일 격리하는 초강수를 두면서 국내로 유입되는 물자 소독 등 통관 현장의 방역에도 온 힘을 쏟고 있다. 옥외 스크린 통해 코로나19 뉴스 지켜보는 평양 시민들 (평양 AFP=연합뉴스) 북한 평양 시민들이 지난 1일 중앙역 주변에서 대형 옥외스크린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전하는 방송 뉴스를 지켜보고 있다. jsmoon@yna.co.kr 통신은 "각급 비상방역지휘부들은 전염병 유입공간의 차단·봉쇄와 검병검진, 검사검역 등을 방역규정의 요구대로 책임적으로 하기 위한 사업 체계와 질서를 짜고 들고 있다"고 소...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