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JTBC

검찰, 피해자들 법률지원…'n번방' 고발 대학생도 신변보호

등록일 2020.04.03 재생수114
자세히

[앵커] 가해자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는 것과 함께 피해자에 대한 지원책도 나오고 있는데요. 이번 사건 피해자 가운데 이름과 주민번호를 바꾸길 원하는 사람들이 있어서 정부가 이를 바꾸는 기간을 크게 줄이기로 한 것도 그 가운데 하나입니다. 송우영 기자입니다. [기자] 조주빈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은 피해자 20여 명에 대한 구체적인 피해 사실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대부분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나중엔 성 착취를 강요당한 사람들입니다. 이 중 13명은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를 바꾸길 원하고 있습니다. 사진 등을 통해 신상이 알려져 2차 피해를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개명 등에 필요한 법률적인 지원을 하기로 했습니다. 주민등록번호를 바꾸는 데는 보통 3개월이 걸리는데, 정부는 3주 안에 빠르게 처리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검찰은 또 피해자 전담 국선 변호사를 지정하고, 피해자 보호 시설과 심리치료비 등도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경찰도 제보자 신변 보호에 나섰습니다. 강원경찰청은 'n번방'의 실체를 세상에 알린 '추적단 불꽃' 소속 대학생 기자 2명에 대한 신변 보호를 시작했습니다. 비상시 자동으로 112에 신고되는 스마트 워치를 지급하고 수시로 연락할 담당 경찰관을 지정했습니다. 송우영 기자 , 김정은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JTBC 20200403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