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JTBC

전국서 와준 대원들…'코로나 불길' 잡고 떠나지만 "못내 미안"

등록일 2020.04.03 재생수123
자세히

[앵커] 코로나19로 패닉에 빠진 '대구'를 위해서 위험을 무릅쓰고 와줬던 구급 대원들이 임무를 마치고 돌아갔습니다. "떠나서 미안하다"고 했습니다. 윤정식 기자입니다. [기자]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 : 주로 신천지 대구교회 사례와 관련해 확진자 가족, 근무지, 의료기관 등을 중심으로…] 모두가 대구를 피할 때 대구로 몰려든 구급차 2월 22일 18대 지원 2월 28일 36대 지원 3월 4일 147대 지원 797명 이들이 만든 '기적' 환자 이송 7779건 제복 위 꽁꽁 싸맨 방호복 그리고 몸에 남은 헌신의 흔적들 고되고 힘들어도… 오히려 환자에 고맙다는 대원들 [박우상/경남 통영소방서 소방교 : (구급차) 탑승 설명 드리면서 연락처를 주고받았는데 문자로 고맙다고 연락오는게 저희가 오히려 너무 고맙더라고요.] 이제 뒷일은 저희에 맡겨주세요. [여러분 가시는 길 안전하게 가시고 대구는 여러분을 잊지 않겠습니다.] "수고했다며 잊지 않겠다"는 대구, 돌아온 대답은 "떠나서 미안합니다" 전국의 소방대원 여러분 당신의 헌신 잊지 않겠습니다. (화면제공 : 대구소방안전본부) (영상그래픽 : 이정신) 윤정식 기자 , 이인수, 박수민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JTBC 20200403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