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정총리 "조만간 코로나19 해외유입 상당부분 통제 가능할 것"

등록일 2020.04.03 재생수57
자세히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조만간 자가격리자 규모가 안정화되고, 입국자 자체도 지금보다 줄어들면 해외유입은 상당 부분 통제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당분간은 해외 입국자(수)가 계속 유지되고 격리 중에 발견되는 확진자도 같이 증가하겠지만, 지역사회와의 접촉 차단이 잘 관리된다면 감염이 번지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하지만 자가격리 의무화 이전 입국한 사람들이 아직 사각지대로 남아있다"며 "그 사람들이 정부 권고를 무시하고 지역사회와 접촉하지 않도록 지자체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담공무원 지정을 통한 관리와 여력이 있다면 진단검사도 고려해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정부가 지난 1일부터 모든 입국자에 대해 자가격리를 의무화한 것에 대해선 "시행 첫날 대다수의 입국자는 통제된 동선을 따라 자가격리 장소로 이동했지만 일반인과 분리되지 않은 채 매점과 화장실을 이용하는 등 일부 혼선도 있었다. 그러나 어제부터는 그런 문제점이 많이 시정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항에 직원들을 배정해 해당 지역의 입국자들을 안내하고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등 적극적으로 나선 지자체의 역할이 매우 컸다"며 "깊이 감사하며, 모범사례는 다른 지자체와 공유하는 것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