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문 대통령 "4·3학살 낱낱이 밝혀야…특별법 더뎌 마음 무겁다"

등록일 2020.04.03 재생수29
자세히

"국가폭력과 이념에 희생된 4·3영령들의 명복 빕니다" (제주=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2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제주 4·3의 완전한 해결의 기반이 되는 배상과 보상 문제를 포함한 '4·3 특별법 개정'이 여전히 국회에 머물러 있다"며 "더딘 발걸음에 대통령으로서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 72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법적인 정의를 구현하는 것도 국가가 반드시 해야 할 일이며, 부당하게 희생당한 국민에 대한 구제는 국가의 존재 이유를 묻는 본질적 문제"라면서 "정치권과 국회에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한다"면서 신속한 입법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2018년 제70주년 추념식 이후 2년 만에 참석한 것이며, 현직 대통령이 재임 중 두 차례 추념식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만큼 4·3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작업에 속도를 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를 통해 과거사를 바로잡고 국민통합으로 다가가겠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생각이다. 4·3 희생자 유족과 인사하는 문 대통령 (제주=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2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유족 고희순 씨와 인사를 하고 있다. utzza@yna.co.kr 문 대통령은 추념사에서 "4·3은 제주만의 슬픔이 아니라 대한민국 현대사의 큰 아픔"이라며 "제주는 해방을 넘어 진정한 독립을 꿈꿨고 분단을 넘어 평화와 통일을 열망했다. 그러나 누구보다 먼저 꿈을 꿨다는 이유로 제주는 처참한 죽음과 마주했고 통일 정부 수립이라는 간절한 요구는 이념의 덫으로 돌아와 우리를 분열시켰다"고 떠올...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