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국내 누적 확진 1만명 넘어…감염 의료인 첫 사망

등록일 2020.04.03 재생수388
자세히

국내 누적 확진 1만명 넘어…감염 의료인 첫 사망 [앵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어제 86명 추가로 발생하면서 누적 1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자세한 소식 보도국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이동훈 기자. [기자] 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오늘(3일) 0시 기준으로 집계한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1만62명입니다.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1월 20일 이후 74일 만에 1만 명을 넘어선 겁니다. 어제(2일) 하루 늘어난 신규 확진자는 86명입니다. 해외 유입이 이어지는 가운데 의정부성모병원 등 일부 병원과 요양병원의 집단 감염 여파가 확진자 증가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신규 확진자 절반 가까운 42명은 수도권에서 발생했습니다. 경기 23명, 서울 18명, 인천 1명입니다. 대구·경북에서도 14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해외유입 사례는 38명으로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22명이고 나머지는 입국 후 지역사회에서 확인됐습니다. 완치자는 어제 하루 193명이 늘어난 6,021명으로, 6,000명을 넘었습니다. 누적 확진자 대비 완치자 비율인 완치율은 60%에 육박했습니다. 격리 치료를 받고 있는 확진자는 3,867명으로 하루 새 112명 줄었습니다. 검사 중인 의심환자는 1,000여명이 늘어난 1만8,900여명입니다. [앵커] 그리고 국내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의료인 가운데 처음으로 사망자가 발생했다고요? [기자] 네, 오늘 오전 9시 50분쯤 경북대병원에서 코로나19로 입원 치료를 받던 내과 의사 60살 A씨가 숨졌습니다. 국내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의료인이 숨진 것은 처음입니다. 숨진 의사는 개인병원 내과 의사로 지난달 18일 발열과 기침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인 뒤 다음날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외래 진료 중 확진환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의사는 중환자로 분류돼 신장투석 치료까지 받다가 그제(1일) 심근경색으로 스텐트 삽입 치료도 받은

연합뉴스TV 20200403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