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재난지원금, 건보료 기준 소득하위 70%에 지원

등록일 2020.04.03 재생수667
자세히

재난지원금, 건보료 기준 소득하위 70%에 지원 [앵커]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 대상자 선정기준 원칙을 발표했습니다. 지난달을 기준으로 본인부담 건강보험료 합산액이 하위 70%에 해당할 경우 지원대상이 되는데요. 자세한 소식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조성흠 기자. [기자] 네, 정부가 오늘(3일) 구체적인 대상자 선정기준을 밝혔습니다. 긴급재난지원금이란 가구소득 기준 하위 70%를 선별해 4인 가구 기준 100만원을 지원하는 정책을 뜻하는데요. 정부는 지급 기준을 '지난달 기준 본인부담 건강보험료 합산액'으로 정했습니다. 기준 금액은 건강보험 직장가입자 가구, 지역가입자 가구, 직장가입자와 지역가입자가 모두 있는 가구로 구분해 조금씩 다릅니다. 직장가입자 가구를 기준으로 1인 가구는 8만8천원, 2인 가구 15만원, 3인가구 19만5천원, 4인 가구는 23만 7천원 이하면 지원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위 기준에 적용되더라도 고액자산가들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고액자산가의 기준은 관련 공적자료 등의 추가 검토를 통해 마련할 계획입니다. 지원금은 가구단위로 지급되며, 지난달 29일 기준의 세대별 주민등록표상 가구원을 적용합니다. 자신의 건보료 합산액이 궁금하신 분들은 직장 가입자의 경우, 월급명세서에서 확인할 수 있고, 지역가입자의 경우 건강보험 납입 고지서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 온라인으론 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에서도 확인 가능합니다. [앵커] 네, 하지만 건강보험료를 기준으로하면 논란이 생기는 부분도 있다고요? [기자] 네, 건보료를 기준으로 할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소득 변화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특히 문제가 되는 건 자영업자 대부분이 속해있는 지역가입자입니다. 지역가입자는 재작년 소득을 기준으로 건보료를 부여합니다. 즉, 재작년 소득이 많은 자영업자는 올해 소득이 감소해도 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없게 됩니다. 반대로 재작년 소득이 적다면 피해가 없어도 재난지원금을

연합뉴스TV 20200403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