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범여 "'키작은 사람' 발언, 신체 비하"…황교안 "적당히들 하라"

등록일 2020.04.03 재생수153
자세히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이 2020년 3월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3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전날 유세 중 '키가 작은 사람은 길이 48.1㎝의 정당 투표용지를 들지 못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 '신체비하 발언'이라고 비난했다. 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황교안 대표의 부적절한 언행이 점입가경"이라며 "키가 작은 사람은 투표용지를 들 수 없어 투표도 할 수 없다는 말인가, 아니면 길다는 것에 불과한 가벼운 종이조차 들지 못해 자신의 권리마저 포기해야 하는가"라고 밝혔다. 이어 "n번방 사건에 대해 '다만 호기심에 들어간 사람들에 대해선 판단이 다를 수 있다'라는 발언이 국민적 지탄을 받은 지 불과 하루 만에 신체를 비하하는 발언으로 편협한 사고마저 드러냈다"며 "더 이상의 실수는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의당 정호진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아무리 감추려 해도 사람의 인격과 가치관이 드러나는 것은 어쩔 수가 없다"며 "노골적으로 신체 비하를 내뱉는 제1야당 대표라니 개탄 말고는 할 수 있는 것이 없다. 그야말로 '황'당무계"라고 비판했다. 이에 황교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적당히들 하라"라며 반격했다. 황 대표는 현 경제 위기 등의 원인을 문재인 정권의 '실정', '무능'으로 규정, "무능은 술책을 부른다. 사사건건 꼬투리 잡아 환상의 허수아비 때리기에 혈안"이라고 "적당히들 하라. 현실을 바라보자. 사람을 바라보자"고 적었다.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