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JTBC

[2020 우리의 선택] '비례정당 연상' 아슬아슬 홍보…선관위, 위법성 검토

등록일 2020.04.03 재생수30
자세히

[앵커] 한편 이번 선거에서 처음으로 등장한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때문에 아슬아슬한 선거운동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선거법을 요리조리 피해가려는 새로운 선거운동 방법들이 등장하고 있는 겁니다. 선관위가 위법성 검토에도 돌입했습니다. 안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선거관리위원회가 시정명령을 내린 더불어민주당의 홍보 버스입니다. 선거일인 15일을 일부러 떨어뜨려 놓은 게 문제가 됐습니다. 정당 버스엔 기호 자체를 쓸 수 없는데, 1과 5를 떨어뜨려 각각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의 기호를 연상시킨단 겁니다. 민주당은 반발했습니다. [강훈식/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선관위의 유권해석에 국민들은 혼란만 커져가고 있습니다.]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는 어제 유세현장에서 미래통합당의 점퍼를 급히 뒤집어 입었습니다. 통합당 기호를 가려 선거법 위반을 피하기 위해서입니다. 원 대표는 오늘은 '이번엔 둘째칸'이라고 스티커를 붙인 점퍼를 새로 입고 나왔습니다. 법 위반을 피하면서도 지역구와 비례대표 투표용지에서 나란히 둘째 칸인 통합당과 한국당을 함께 홍보하려 한 겁니다. 하지만 선관위는 이것도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위법성 여부를 판단하겠단 입장입니다. '둘째 칸'이 두 개의 다른 정당을 가리키는 표현일 수 있단 겁니다. 하지만 이런 관리와 감독 아래서도 민주당과 시민당의 선대위는 합동 회의를 열었습니다. 통합당도 한국당과 함께 회의를 열고 한국당 비례후보들을 참석시켰습니다. 다른 두 당이 공동선거대책위를 꾸리는 건 위법이지만, 공동회의를 여는 것까지 선거법으로 막을 순 없기 때문입니다. ◆ 관련 리포트 "대통령과 더불어" "바꿔야 미래"…TV광고서도 '한몸 마케팅'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531/NB11943531.html 안지현 기자 , 박세준, 장후원, 김범준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JTBC 20200403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