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이스라엘, 코로나19 감염 많은 초정통파 유대교 도시 봉쇄

등록일 2020.04.03 재생수18
자세히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스라엘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로 초정통파 유대교 신자들이 집단으로 거주하는 중부 도시 '브네이브라크'를 봉쇄했다. 이스라엘 경찰은 3일(현지시간) 아침 브네이브라크의 출입을 통제하기 위한 검문소 수십 개를 세우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이스라엘 언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이 보도했다. 경찰은 드론(무인기) 등을 투입해 브네이브라크의 봉쇄 상황을 감시할 예정이다. 앞서 이스라엘 내각은 2일 밤 브네이브라크를 코로나19와 관련한 '제한구역'으로 선포했다. 이에 따라 브네이브라크 주민은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수 없고 외부인도 허가 없이 브네이브라크에 들어갈 수 없다. 지난 2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의 중부 도시 브네이브라크에서 방호 장비를 착용한 경찰들이 이동하고 있다.[AP=연합뉴스] 지중해 도시 텔아비브와 가까운 브네이브라크는 이스라엘에서 코로나19 확산의 중심지로 지목돼왔다. 이스라엘 보건부에 따르면 브네이브라크의 공식적인 코로나19 확진자는 900여명으로 이스라엘의 도시 가운데 예루살렘에 이어 2번째로 많다. 또 이스라엘 내 의료단체 '마카비'를 이끄는 란 사르 박사는 2일 브네이브라크 주민 20만명 가운데 약 38%인 7만5천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유대교 초정통파 신자들은 종교 공부에 몰두하면서 일반사회와 고립된 생활을 하고 있다. 특히 일부 신자들은 코로나19 검사를 거부하고 집회 제한 등 정부 조치를 잘 따르지 않고 있다. 이스라엘에서는 정부의 강력한 대책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 추세다. 보건부는 3일 아침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7천30명이고 이들 중 37명이 숨졌다고 발표했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