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40대 일자리' 등 중점 정책들 코로나에 줄줄이 밀려나

등록일 2020.04.04 재생수148
자세히

[앵커] 정부가 코로나19 방역과 경기 대응에 집중하면서 기존에 추진하던 경제 정책이 후 순위로 밀리고 있습니다. 40대 일자리 대책처럼 중점 추진하던 정책도 줄줄이 연기됐는데, 앞으로 나올 전방위적인 경기대책에 흡수돼서 발표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원래 지난달인 3월에 40대 맞춤형 일자리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었습니다. 창업과 재교육 지원 등의 방향성도 이미 상당 부분 나와 있었습니다. [홍남기 /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지난 1월 15일) : (40대는) 상당히 많은 경험을 갖고 창업하시는 분들이기 때문에 (3월에 나올) 대책에는 40대의 창업 역량을 높이고 창업을 지원하는 대책들도 함께 강구될 예정이라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그런데 코로나19 사태가 급속히 커지면서 일자리 문제 역시 40대를 넘어 다른 연령대로 순식간에 확산했습니다. 15에서 29살까지 청년층 취업자가 지난해 6월 이후 처음으로 감소로 돌아섰고, 직장이 있는데도 일을 하지 않는 일시 휴직자도 68만 명까지 늘었습니다. 이달 중순에 발표될 3월의 고용지표는 코로나19의 영향이 더 많이 반영돼 이보다 악화한 결과가 나올 전망입니다. 따라서 정부는 40대 맞춤형 대책 대신 전 연령대와 전 산업을 아우르는 일자리 대책을 새로 검토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가 지금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는 있다면서도 즉각적인 브이(V) 자 반등은 어려울 수 있다고 언급하는 것도 당분간 전방위적 경기 대책에 몰두할 거란 예측에 힘을 싣습니다. [김용범 / 기획재정부 1차관 (지난 3일) : 세계 경제의 즉각적인 브이(V) 자 반등은 어려울 수 있으나 일정 기간 후 반등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우리 경제가 지금의 일시적 어려움을 잘 버텨내어 경기회복의 기회를 놓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새로운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천억 원대 바이오헬스 펀드 조성과 관광 활성화 정책, 서비스 분야 수출 지원 정책 등도 줄줄이 미뤄졌습니다. 기업이

YTN 20200404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