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총선 D-11] 선거운동 첫 주말…서울에서 제주까지 표심공략(종합)

등록일 2020.04.04 재생수93
자세히

이낙연·황교안, 종로 시민들 곁으로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울 종로에서 격돌하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사진 위)가 지난 3일 평창동 골목에서,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창신2동 동묘역 사거리에서 각각 지지를 호소하는 모습. (전국종합=연합뉴스) 제21대 총선 공식 선거운동 기간 첫 주말인 4일 전국 곳곳에서 주도권을 잡으려는 여야 후보의 치열한 선거전이 펼쳐졌다. 후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이 존재하는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대면 접촉을 자제하면서 주먹인사와 눈인사를 통한 표심잡기에 주력했다. 서울 종로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이날 지역구인 종로에 집중했다. 이 위원장은 낙산과 동망산을 찾아 주민들과 접촉면을 넓혔고, 명륜동·교남동·혜화동 등에서 유세를 하며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에 맞서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도 종로에서 골목길 유세를 펼쳤다. 오전에는 무악동과 교남동 곳곳을 걸어 다니며 유권자들과의 스킨십을 늘렸고, 오후에는 가회동·삼청동 골목 유세에 집중했다. 청와대 출신 신인과 야당 중진 의원 간 맞대결로 경기 최대 격전지 중 하나로 떠오른 성남 중원 후보들은 유원지나 오일장을 찾아 지지를 호소했다.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민주당 윤영찬 후보는 모란 민속 오일장을 찾아 상인들과 장터 방문객을 대상으로 집중 유세를 펼쳤다. 이 지역 4선인 통합당 중진 신상진 후보는 남한산성유원지와 황송공원, 대원공원 등을 찾아 나들이객들에게 한표를 당부했다. 부산 진구갑 김영춘(왼쪽)-서병수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지역 최대 빅매치로 꼽히는 진구갑에서 민주당 김영춘 후보는 초읍동 어린이대공원 앞에서 등산객과 산책 나온 유권자를 향해 손을 흔들며 지지를 당부했다. 통합당 서병수 후보도 부산시민공원에서 산책하는 주민을 만나 '문재인 정권 심...

연합뉴스 20200404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