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코로나 사태로 라면 수출 41% 증가...짜파구리 인기도 한 몫

등록일 2020.04.05 재생수216
자세히

[앵커] 코로나19로 미국과 유럽 등지에서 생필품 사재기 현상이 나타나면서 한국산 라면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지난달 라면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1% 증가했는데, 현지 생산이라 수출 통계에 잡히지 않는 이른바 '짜파구리' 재료 라면도 매출이 급증했습니다. 박병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19 사태 이후 유럽과 미국 마트에서 사재기 현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특히 한국산 라면이 인기를 끌어 라면 수출이 급증했습니다. 한국무역통계진흥원 집계에 따르면 3월 중 라면 수출액은 626억 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41.6% 증가했습니다. 1월 중 429억 원을 기록했던 라면 수출이 2월에는 500억 원, 3월에는 626억 원으로 급속히 늘어난 것입니다. [이승원 / 삼양식품 해외영업지원팀장 : 1분기 수출이 작년 동기 대비 50% 이상 성장했습니다. 중국이 가장 큰 성장을 견인했고 미국은 100% 이상, 태국은 50% 이상 성장했습니다.] 국내 라면 생산 1위인 농심은 미국 등에 라면 공장을 지어 현지 생산 판매를 하고 있어 수출 물량에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농심은 3월 중 해외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0% 늘어난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영화 '기생충'에 나온 '짜파구리'가 큰 인기를 끌면서 매출을 빠르게 끌어올렸습니다. [임종익 / 농심 과장 : 라면 조리에 익숙하지 않은 외국인들도 짜파구리를 맛있게 요리할 수 있도록 세계 11개 언어로 짜파구리 레시피 영상을 만들었습니다.] 라면 업계에서는 최근 라면 수출이 활발한 것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비축해 두려는 가수요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저렴한 가격에 한 끼를 때울 수 있는 라면이 코로나19 사태로 전세계인의 비상식량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YTN 박병한 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YTN 2020040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