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비디오머그] "마스크 앞에 동맹도 없다"…웃돈 주고 가로채기도

등록일 2020.04.05 재생수321
자세히

우리도 한동안 마스크가 없어서 난리였는데 이제 유럽과 미국이 그렇습니다. 마스크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해야 하는 상황이라서 서로 뺏고 뺏는 진흙탕 싸움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김태훈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영국의 여객기 좌석마다 승객 대신 마스크 담은 상자가 빼곡하게 쌓였습니다. 중국 상하이에서 싣고 온 것입니다. 위험한 수송 작전이라도 마친 듯 승무원들끼리 박수치며 자축합니다. [애슐리 호킨스/영국 항공사 승무원 : 우리 승무원 모두는 처음으로 이런 환상적인 경험을 했습니다.] 요즘 이렇게 마스크를 온전히 싣고 제 나라로 가는 것이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프랑스·독일·캐나다가 주문한 마스크를 실은 항공기가 웃돈 제안에 돌연 행선지를 미국으로 바꾸고, 이탈리아와 스페인이 사기로 한 물량은 프랑스 업체가 가로챘다는 보도들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마스크 등 개인 보호용품을 달라고 의사, 간호사들이 시위할 정도니 세계대전을 함께 치른 동맹도 남이 됐습니다. [쥐스탱 트뤼도/캐나다 총리 : 미국도 마스크가 간절히 필요하겠지만 캐나다도 마찬가지입니다.] 마스크 조달이 여의치 않자 병원에서는 마스크를 자체 제작하고 안면 보호 장구를 3D 프린터로 찍어내고 나라 등진 난민들의 일손까지 빌리고 있습니다. [사나/아프가니스탄 난민 자원봉사자 : 우리는 매일 24시간씩 일해서 하루에 마스크 4천 장씩 만들고 있습니다.] 그동안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마스크 착용에 부정적이었던 세계보건기구 WHO도 말을 바꿔 마스크 전쟁에 불을 붙였습니다. [마이클 라이언/WHO 사무차장 : 마스크를 착용하면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른 사람을 감염시키는 비율이 낮아질 겁니다.] 아프리카와 남미의 빈곤 국가로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약육강식' 전쟁터가 돼버린 의료용품 시장에 국제기구의 개입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SBS 비디오머그) 이호건 기자(hogeni@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SBS 2020040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