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트럼프 "美, 치명적이고 참혹한 시기로 진입"

등록일 2020.04.05 재생수325
자세히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와 관련해 미국이 치명적이고 참혹한 시기로 진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이번 주가 가장 힘든 주가 될 것이라며 상황이 심각하다는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보도에 박홍구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의 코로나19 환자는 지난달 19일 만 명을 기록한 이래 16일 만에 31만 명으로 폭증했습니다. 불과 닷새 전엔 10만 명, 사흘 전에 20만 명이었습니다. 사망자도 이틀 연속 하루에 천 명을 넘고 있습니다. 그야말로 걷잡을 수 없게 바이러스가 퍼지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상황의 심각성을 인정했습니다. 미국이 치명적이고 참혹한 시기에 진입하고 있다며 이번 주가 가장 힘든 주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이번 주와 다음 주 사이가 아마 가장 힘들 겁니다. 불행하게도 사망자가 많이 나올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지금 상황은 누구도 경험해 보지 못한 위기라며 사상 최대의 전투가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누구도 경험하지 못한 것입니다. 1917년 이래로 가장 큰 전투이고, 위기입니다.] 미국에서 상황이 가장 심각한 뉴욕에는 군 의료진 천 명이 배치됩니다. 해군 소속 대형 병원선 컴포트호가 지난달 천2백 명의 승조원을 싣고 뉴욕 항에 들어온 데 이어 추가로 군 병력이 투입되는 것입니다.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미국에서 코로나19 팬데믹의 정점이 현지시간으로 "7일 안팎"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YTN 박홍구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YTN 2020040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