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JTBC

미, 확진자 31만명…트럼프 "앞으로 2주 끔찍할 것"

등록일 2020.04.05 재생수107
자세히

[앵커] 미국은 이제 코로나19에 걸린 사람 수가 3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주부터 많은 사망자가 나올 것이라며 이번 사태를 '세계 대전'에 비유하는가 하면 앞으로 2주가 끔찍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바로 워싱턴으로 가보죠. 임종주 특파원, 트럼프 대통령이 경고의 수위를 한층 더 높인 것 같습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브리핑에서 이번 주부터 2주가 치명적이고, 끔찍한 시기가 될 것이다, 이렇게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발언입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이번 주와 다음 주 사이가 가장 힘든 주가 될 것입니다. 불행히도 사망자가 많을 것입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사회적 거리두기는 생사의 문제라며, 앞으로 2주는 매우 고통스러울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런 상황이 몇 달이나 계속되기를 원하지 않는다며, 어느 시점에서는 크고 어려운 결정을 할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앵커] 트럼프 대통령의 경고는 이번 사태가 정점을 향해가고 있다, 이런 뜻으로 봐야겠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수치들이 정점을 향해가는 시기에 도달하고 있다고 표현했습니다. 1, 2차 세계대전 때에 비유하기도 했습니다. 관련 대목도 들어보겠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매우 안 좋은 수치를 향해 가고 있어요. 그 숫자를 줄여야 할 것이고, 그렇게 할 것입니다.] 미국 내 확진자는 30만 명을 넘어서 31만여 명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전 세계 감염자의 4분의 1입니다. 사망자도 이틀 내리 하루 1천 명을 넘어 8천 5백 명이 됐습니다. [앵커] 미국 안에서도 상황이 가장 안 좋은 뉴욕에는 미군을 추가로 보내겠다고 했죠? [기자] 네, 트럼프 대통령은 군의관과 간호사 등 의료진 1천 명을 뉴욕으로 보내겠다고 말했습니다. 뉴욕에는 병상 1천 개를 갖춘 해군 병원선 컴포트호가 투입된 상태입니다. 뉴욕의 확산세를 잡는 것이 그만큼 다급한 상황입니다. 백악...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