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JTBC

2만5천명 국가시험 논란…접촉 막으려 '축구장 시험'도

등록일 2020.04.05 재생수104
자세히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2주 더 연장됐다는 소식 어제(4일) 전해드렸죠. 그런데 오늘 시행된 국가기술자격시험이 논란이 됐습니다. 이번 시험을 위해 전국 260개 시험장에 약 2만 5000명이 모였는데 수험생들을 약 1m씩 떨어져 앉게 하기는 했지만 정부 지침인 2m에는 모자라는 거리였습니다. 시험을 주관하는 한국산업인력공단은 그럴만한 사정이 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상협/한국산업인력공단 부장 : (더 연기되면) 구직자나 창업자 등 이런 분들의 시험 응시 기회가 자꾸 줄어들고 청년 취업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거든요.] 어제도 비슷한 일이 있었는데요. 경기 안산의 한 공공기관은 이렇게 축구장에서 채용 시험을 치렀습니다. 응시자끼리 접촉하는 걸 막기 위해 140여 개의 책상을 사방으로 5m 간격을 두고 배치했습니다. 모든 응시자는 시험장에 들어오기 전 발열 검사와 손 소독을 마쳤다고 합니다. 이 모습을 보고 과거 시험을 떠올리게 한다는 목소리도 있었는데요. 미룰 수 없는, 꼭 치러야 하는 시험들은 이렇게 진행하는 것도 방법이라는 의견도 많았습니다. 고승혁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