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브리핑] 주말 이동량 다시 늘었다…2월 말 대비 20%↑

등록일 2020.04.06 재생수329
자세히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정부가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연장하기로 한 가운데 지난 주말 국민 이동량이 다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4∼5일 모바일 빅데이터에 기반한 인구 이동량을 보면 2월 말보다 20%가량 늘었습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오늘(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계속된 사회적 거리 두기로 피로감을 느끼는 국민이 늘면서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호소했던 지난 2주간 오히려 국민 참여가 약화된 모습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정부가 SK텔레콤 기지국 정보 통계를 이용해 국민 이동량을 보면 신천지대구교회 집단 감염이 발생했던 2월 4주차(2월 24일∼3월 1일) 이동량은 국내 확진자가 발생하기 전인 1월 9∼22일에 비해 38.1% 감소, 최저점을 기록했습니다. 이후 이동량은 조금씩 증가해 3월 4주차(23∼29일)에는 2월 4주차에 비하면 16.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코로나19 발생 전에 비하면 28.1% 적은 수준입니다. 김 총괄조정관은 "그저께(4일) 자료를 분석했더니 이동량이 다시 4%포인트, 인원수로 보면 20만 명이 증가했다"며 "2월 말에 비해 20% 정도 이동량이 증가한 결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우리 사회가 좀 더 적극적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했다면 지금보다 훨씬 더 좋은 결과가 나타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남는 대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서울 시내 유동인구도 크게 늘었습니다. 김 총괄조정관은 브리핑에서 어제 서울 유동인구를 시각화한 자료를 들어 보이며 "서울시 지도를 놓고 분석해봤더니 (상업지구·유원지 등에) 상당수의 인구량이 급증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SKT의 기지국 이동정보를 토대로 중대본이 분석, 공개한 자료를 보면 어제 오후 2시 기준 명동, 강남역, 홍대 등 젊은 층이 많이 찾는 서울 상업지구에 유동인구가 오전 11시에 비해 크게 늘어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오...

SBS 20200406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