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선택 4·15] 선거운동 중반전 돌입…민주 부산, 통합 수도권 공략

등록일 2020.04.06 재생수243
자세히

[선택 4·15] 선거운동 중반전 돌입…민주 부산, 통합 수도권 공략 [앵커] 총선까지 이제 채 열흘도 남지 않았습니다. 지난주 시작된 공식선거운동이 중반으로 접어들면서 여야의 신경전도 한층 고조되고 있는데요.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오늘 각각 부산과 서울에서 선거운동을 이어갑니다. 국회 연결해 보겠습니다. 박현우 기자. [기자] 네, 우선 민주당은 오늘 부산 지역 민심 끌어안기에 방점을 두고 선거운동을 이어 갑니다. 영남권 교두보 사수를 위한 전략적 요충지인 부산·경남 지역 후보 힘싣기에 시동을 거는 모양새인데요. 부산에서 열린 선거대책회의에는 이해찬 선대 위원장과 윤호중 선대본부장, 김해영 공동선대위원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에 대한 긴급재난대책을 내놓는데 있어, 국가가 소득과 계층, 기업규모에 관계없이 모든 국민을 보호하고 있다는 걸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총선이 끝나는대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취약계층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대책을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부산에서 열린 회의는 자매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이종걸 선대위원장 등도 참석한 가운데 합동으로 진행됐는데요. 양 당은 부산 경남 지역에서의 총선 승리를 위한 전략도 함께 논의했습니다. 앞서 지난 주말 부산을 찾았던 미래통합당 김종인 선대 위원장은 오늘은 서울에 집중하는 모습입니다. 우선 오전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김 위원장은 여러 유세 현장을 돌며 보고 들은 지역의 민심은 '못 살겠다 갈아보자'는 것이었다고 운을 뗐습니다. 이어, 정부의 잘못된 경제 정책으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이 생존의 위협을 받는 처지에 놓였다며, 여권이 '조국 살리기'에 나설게 아니라 경제와 소상공인, 자영업자 살리기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회의 뒤 서울 유세에 나선 김 위원장은 마포와 양천, 서대문, 노원 광진 등을 방문해 서울 지역 후보자들에 대한 지원 유세를 이어

연합뉴스TV 20200406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