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어제 47명 신규 확진…46일 만에 50명 아래로

등록일 2020.04.06 재생수210
자세히

어제 47명 신규 확진…46일 만에 50명 아래로 [앵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어제 47명 추가로 발생했습니다. 신규 확진자 증가폭이 50명 밑으로 줄어든 건 46일 만입니다. 자세한 소식 보도국 취재기자 연결해 듣겠습니다. 소재형 기자. [기자] 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오늘(6일) 0시를 기준으로 집계한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1만284명입니다. 어제 하루 47명의 확진자가 추가된 것인데요. 신규 확진자가 50명 밑으로 떨어진 것은 매일 발생 현황을 집계하는 중앙방역대책본부 발표일 기준으로 지난 2월 20일 이후 46일 만입니다. 이에 대해 방역당국은 지난 주말 코로나19 진단검사 건수가 평소보다 줄어든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며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기간이 오늘부터 2주간 연장된 가운데 신규 확진자 증가폭이 정부 목표치인 50명을 계속 밑돌지는 지켜봐야 하는 상황입니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를 보면, 대구가 13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11명, 경기 8명 순이었습니다. 또 경북과 경남, 대전에서 각 2명, 인천과 충남에서 1명씩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신규 확진자의 42%는 수도권에서 발생했습니다. 신규 해외 유입 사례는 16명으로, 이중 7명은 공항 검역과정에서, 나머지 9명은 귀가 후 지역사회에서 각각 확인됐습니다. 국내 코로나19 사망자는 어제 2명 추가로 발생해 모두 186명이 됐습니다. 격리 해제된 환자는 어제 하루 135명 늘어나, 누적 완치자는 모두 6,598명이 됐습니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 대비 완치자 수를 뜻하는 완치율은 64%를 넘었습니다. 한편, 검사 중인 의심환자는 276명 줄어 1만9천여명 수준을 보이고 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 오전 브리핑에서 따뜻한 봄 날씨를 맞아 개인이나 가족 단위의 나들이 등 외부 활동이 늘고 있다며 경계를 늦추지 말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